소고기 맛집 탐방에 나섰다가

브레이크 타임이라고 해서

또다시 찾아간 집,

"아구찜 맛집"...!

 

한번 아구찜 맛집이라고 택해놓으니

자꾸만 이곳을 향하게 되네요...

 

 

 

아구찜 大, 中, 小 중에 둘이서 中자를 주문했죠.

小자는 아무래도 아구 살이 좀 모자를 것 같은 기분여서..

근데 中자 주문하기를 잘했어요.

 

 

콩나물의 아삭아삭함과

미나리 향이 간간이 나고,

아구 살의 부드러움...

 

기왕 먹을 것,

충분히 맛있게 먹어야죠....ㅎ

모자르면 서운하니까...ㅎㅎ

 

이제부터 시작합니다.

아구찜 맛집~~!

 

 

胃가 늘어난 거겠죠?

한점도 남지 않았으니 말이에요....

(이번엔 매운 단계가 적당했나봐요..ㅋ)

 

역시 가던곳을 가야하나봐요.

무신 소고기타령은....ㅠ

 

 

 

 

 

Posted by 근자필성